BLANKERS_MUSIC

James Blake

영국출신의 일렉트로닉 싱어송라이터이자 DJ

2011년 데뷔와 함께 머큐리상을 수상..

,포스트덥스텝의 선구자로 불려왔다.

editor's comment

대중적인 팝음악을 넘어선 실험적인 음악계열로 가다보면

노래를 듣는 재미, 이 노래가 좋다는 생각조차 잊어버릴때가 있다.

제임스 블레이크는 평론가들 사이에서는 이미 '보증된' 뮤지션이다.

첫 데뷔앨범인 JAMES BLAKE(2011)은 특유의 해체적인 프로듀싱으로

BON IVER부터 KANYE WEST까지 음악씬에 큰 영향을 주며

특유의 몽롱한 분위기로 많은 팬들을 만들어냈다.

실험적이던 첫앨범부터 가장 최근에 발표한 앨범까지,

그의 변화는 꽤나 흥미롭다.

그가 음악을 접해온 궤적을 살펴보면

어렸을때의 클래식부터 프로그레시브 밴드에서의 활동,

디제잉을 겸하는 지금까지 거의 모든 장르를 섭렵해왔다.

그리고 놀랍게도 이 모든 분야를 그의 음악 속에서 발견할 수 있다.

한 우물만 파야 성공한다던 시대를 지나

​여러우물들을 뒤집고 재해석해 새로운 무언가가 된 그를 소개한다.

JAMES BLAKE (2011)

OVERGROWN

 (2013)

THE COLOUR IN ANYTHING (2013)

ASSUME FROM

 (2019)

BEFORE

 (2020)

BEFORE앨범에 대한 인터뷰 내용중 

..Lately, Blake has found comfort in not only the music he’s making

 

(“You could look at it with a sick sense of humor, that I would drop an uptempo EP at a time when no one can go clubbing,” he says)

 

but also the music he’s consuming.

He’s often tuning into DJ sets on Instagram Live, and believes that house music in particular has a “uniting tempo” and that the four-to-the-floor rhythm pattern especially brings people together

-- “whether it’s on or off the dance floor.”

Had it not been for this unexpected, extended stay at home, Before likely wouldn’t exist.

“Dance music is a world that you sort of have to be absorbed in with your ear to the ground,” says Blake, adding that if he had been touring or traveling as much as usual, he likely wouldn’t have had that kind of time. He also credits experimental musician serpentwithfeet

-- who released one of Blake’s favorite projects this year, April’s Apparition -- \

 

for giving him the confidence to release an EP of his own.

“His really made me feel like an EP is worth doing,” says Blake,

“because there’s not actually that many memorable [ones].”

Nov. 01 / editor S

  • Facebook Black Round
  • Instagram Black Round

© 2014 FILLINTHEBLANK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