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NKERS_MOVIE

Luca Guadagnino

Luca Guadagnino (1971~)

한국에서는 콜미바이유어 네임으로 유명해진 이탈리아 출신의 영화감독.

이탈리아를 배경으로 한 장면들을 감각적으로 연출해내며

영화이론 전공이었던 것을 토대삼아 기존에 존재하는 작품들 위에

자신만의 세계를 새롭게 창조해낸다.

여기서는 그의 대표적인 영화들 3가지

아이엠러브 - 비거스플래쉬 -  콜미바이유어 네임으로

이어지는 욕망 3부작에 대해 소개하려한다.

I AM LOVE

모든 것을 버리고 화려한 상류층 재벌가로 시집 온 엠마는 삶의 회의를 느끼던 도중, 아들의 친구인 요리사 안토니오를 만나게 되고 이전과는 달라진 무언가를 느낀다.고독 속에 홀로 있던 그녀에게 여름 같은 사랑이 찾아왔다.

                                                        (출처 : 네이버영화)

To play, press and hold the enter key. To stop, release the enter key.

editor's comment

영화는 조금 예민한 부분을 건드리면서 시작한다.

자식을 가진 사람의 불륜에 대한 이야기 이기 때문.

전체적인 틀로써 접근하면 얼마던지 윤리적 부당함으로 넘어갈 수 있겠지만

한 개인의 내면으로 들어가 억압받던 이가 해방되는 과정으로

이 영화는 우리를 인도한다.

개인적으로는 음식이라는 매게체가 감각을 깨워내는 신호탄적인 작용으로 쓰인다는 것이 흥미로웠던 영화였다.

​솔직하고 진실된 모든 것이 아름답다면 이런 사랑도 어쩌면

​햇빛아래 서있을 수 있지 않을까

A BIGGER SPLASH

MV5BMTkxNzk3NzMwN15BMl5BanBnXkFtZTgwODc3

전설적인 록스타 마리안은 영화감독인 남편 폴과 이탈리아의 작은 섬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어느날 마리안의 옛 연인인 음반 프로듀서 해리가 뜻하지 않게 딸과 방문하면서그들의 여유로운 휴가는 방해받는다. 시간이 지날수록 마리안과 해리의 과거가부상함에 따라 그들의 관계는 질투, 욕망 그리고 위험의 수렁으로 변하게 되는데…

                                                             (출처 : 네이버영화)

To play, press and hold the enter key. To stop, release the enter key.

editor's comment

 과거와 현재간의 끊임없는 충돌을 보여주는 영화.

영화의 이름은 데이비드 호크니의 동명의 페인팅작품

BIGGER SPLASH 에서 따왔다 (한국에서는 풍덩! 으롱 알려져있는 듯 하다)

모든 사건이 일어나는 곳은 수영장 주변인데,

그래서 더욱 호크니의 그림들을 떠오르게 한다.

우리가 어렸을때 봤던 호크니의 그림들 중

인물이 등장하는 수영장 그림들을 떠올려보자

그때 우리가 추측했던 것들을 다시금 상기시키며 영화를 본다면

​구아다니노의 세계에 더욱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David hockney - Pool with two figures

Call me by your name

f45fdbefc029a.jpg

1983년 이탈리아, 열 일곱 소년 Elio(티모시 샬라메)는아름다운 햇살이 내리쬐는 가족 별장에서 여름이 끝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어느 오후, 스물 넷 청년 Oliver(아미 해머)가아버지(마이클 스털버그)의 보조 연구원으로 찾아오면서 모든 날들이 특별해지는데...Elio의 처음이자 Oliver의 전부가 된그 해, 여름보다 뜨거웠던 사랑이 펼쳐진다

                                                          (출처 : 네이버영화)

To play, press and hold the enter key. To stop, release the enter key.

editor's comment

소개하기도 민망할 정도로 유명세를 얻은 영화

그의 작품들 중 가장 감상적이고 내밀하다.

전작들에서는 인물들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함께 보여줬다면

어떤 영화보다도 주연 둘의 감정에 포커즈를 맞추는 느낌.

원작이 된 소설의 제목은 그해 여름 손님 으로

둘의 관계는 애초부터 결론지어진 한계를 가진다

그럼에도 순간에 충실하고, 그 순간이 생에 기억되는 장면들

아카데믹한 성향을 가진 감독이 조금만 힘을 풀고 작품을 하면

​얼마나 많은 관객들을 매료시킬 수 있는지를 보여준 영화.

위의 세가지 영화외에도 다른 면의 루카 구아다니노를 보고싶다면

서스페리아를 추천한다.

그가 역사를 다루는 방법에 대해 엿볼 수 있는 영화

​하지만 컬트적 성향이 강해서 호불호가 아주 많이 갈릴 듯 하다.

2020.oct.18 editor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