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02
04
03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21
19.jpg

“Untitled”
 22 Summer
 

아티스트 신디 셔먼의 “Untitled (Bus Riders II),1976” 작품에

영감을 받아 작업된 이번 여름 시즌은 한 인물에 스타일링의 변화를 주어 우리 주변의 다양한 사람들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I’m trying to erase myself’

20.jpg